광고

소상공인 이자 환급, '1조3천600억' 집행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0:52]

소상공인 이자 환급, '1조3천600억' 집행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2/27 [10:5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고금리 대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이자 환급이, 총 1조3,600억 원 집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민생·상생금융' 분야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계획을 논의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고금리 부담 경감을 위해 은행권은 1조5천억 원 규모의 이자 환급 방안을 내놨다.

 

 비은행권도 3월 29일부터 이자 환급을 진행하고, 은행권의 임대료 등 지원도 4월부터 차질 없이 집행할 예정이다.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도 확장했다.

 

 대환 대출 인프라 이용 대상을 주택담보대출, 전세대출까지 확대해 약 14만 명이 5조3천억 원 대출을 낮은 금리로 갈아탔다.

 

 은행권은 다음 달 말,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을 포함한 6천억 원 규모의 구체적인 취약계층 지원 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금융지원부터 고용, 복지제도 연계까지 금융·비금융을 아우르는 '서민금융 종합플랫폼'도 6월 중 운영한다.

 

 취약 계층 지원에도 나선다.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취약 계층의 신속한 신용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연체이력 정보의 공유·활용 제한조치도 3월 12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채무와 통신채무의 동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위한 금융·통신 채무 통합조정도 이뤄진다. 3월 통신업계와 신용회복위원회 간 업무협약 이후, 6월부터 본격 시행하게 된다.

 

 아울러 다음 달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고용 복합지원 창구를 마련하고, 하반기엔 양방향 연계시스템 구축 등을 순차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