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의사 정원 확대, 2천 명도 부족"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6:32]

"의사 정원 확대, 2천 명도 부족"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2/20 [16:32]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시작됐다.

 

 정부는 전체 수련병원 소속 전공의들에게 진료유지명령을 발령했다.

 

 정부는 발생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한다.

 

 정부는 브리핑을 통해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단체의 주장에 대해 연일 반박하고 있다.

 

 정부의 인구 천 명당 의사 수가 우리나라는 2.1명, OECD 평균은 3.7명이라는 통계와 관련해, 의사 단체 측은 "OECD 국가의 의사는 공무원 신분과 다름이 없다며 직접 비교가 어렵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하지만 독일·프랑스·일본 등 대다수 OECD 국가의 경우, 우리나라와 같은 사회보험 의료체계를 가지고 있다. 이렇게 이들 국가와 비교했을 때도 의사 수가 여실히 부족하다.

 

 한편, 정부는 이번 집단행동으로 국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 이를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집단행동으로 중증·응급 치료가 거부되는 등 피해를 입은 경우, 국번 없이 129로 전화하면 피해 사례 상담과 소송에 대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