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소·중견기업, '76조'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4:49]

중소·중견기업, '76조'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2/15 [14:49]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당정이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총 76조 원 규모의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을 내놓았다.

 

 당정은 또 중소·중견기업이 고금리 부담을 덜고 신속히 재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도록 19조4천억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은행 공동의 중소기업 전용 금리 인하 특별프로그램을 5조 원 규모로 마련해, 5%를 넘는 고금리 대출에 대해서는 1년 동안 최대 2%까지 금리부담을 줄여주겠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 김주현 위원장은 "여러 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기업들의 금융 부분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금융위원회는 산업부 등 정부부처, 시중은행, 정책 금융기관 간 협업하여 기업구조와 산업 특성별로 76조 원 규모의 맞춤형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금리 상황에 따라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간 전환이 가능한 저리의 고정금리 상품도 공급하는 등 고금리 부담 완화를 위해 11조 원이 넘는 규모의 정책 금융으로 뒷받침한다.

 

 아울러 기업들이 새로운 첨단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56조3천억 원을 투입해 신산업 전환을 돕기로 했다.

 

 반도체와 2차 전지 등 대규모 시설 투자가 필요한 첨단 산업에 20조 원 이상의 자금을 지원하고, 반도체와 이차전지·디스플레이 등 초격차 주력산업에도 15조 원을 투입한다.

 

 또 공급망 안정화 기금을 올해 5조 원 규모로 조성해 해외에서 다시 국내로 들어오는 국내 유턴 기업을 도울 예정이다.

 

 기업금융 지원방안에는 우리 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을 지원하는 방안도 담겼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정책 금융 지원에 소외돼 왔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5대 은행 공동으로 5조 원 규모의 중견기업 전용 펀드를 최초로 마련한다. 

 

 아울러 2조 원 규모의 회사채 유동화 프로그램으로 첨단·전략산업 분야의 중견기업의 직접금융도 지원할 방침이다.

 

 당정은 또 중소·중견기업 지원 방안에 이어, 벤처 분야에 대한 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