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이개호 의원, 문체위 국감서 "전라도 천년사 수정·발간돼야“

광주·전남·북 여야 문체위원, 시도지사에 서한문 전달
"분리된 별책 아닌 본문에 다른 학설·주장 담아야 해“

운영자 | 기사입력 2023/10/19 [12:15]

이개호 의원, 문체위 국감서 "전라도 천년사 수정·발간돼야“

광주·전남·북 여야 문체위원, 시도지사에 서한문 전달
"분리된 별책 아닌 본문에 다른 학설·주장 담아야 해“

운영자 | 입력 : 2023/10/19 [12:15]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

 

'전라도 천년사'의 역사왜곡 문제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국감에서 공론화된 이후 광주·전남·전북을 지역구로 둔 여야 문체위원들이 광주·전남·3개 시·도지사에게 보내는 서한문을 통해 "절차·비용이 들더라도 책자 수정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에 따르면 이상헌 위원장을 비롯해 간사인 민주당 김윤덕 의원(전북 전주시갑), 이병훈 의원(광주 동남을)과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5명이 "분리된 별책이 아닌 본문에 다른 학설·주장을 담아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문을 17일 발송했다.

이들은 서한문에서 "전라도 정도 1천 년을 기념해 발간한 역사서 전라도천년사가 순조롭게 발간됐다면 역사학계에서도 기념비적인 저술이자 지방사 연구에도 빛나는 금자탑을 쌓았을 것"이라며 "그러나 전라도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고자 했던 취지와 달리 갈등과 분열의 중심이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책자 편찬위가 문제된 부분을 인정하고 다른 의견에 대해 별책으로 묶어 담겠다고 했지만 이는 올바른 방안이 아니다""분리된 별책이 아니라 논쟁이 되는 부분에 다른 학설·주장이 있다는 사실을 담아야 한다"고 전라도천년사의 수정 발간을 요청했다.


이개호 의원은 "역사는 잘못 기록되면 되돌리기 어렵다. 이 문제가 서로를 비방하고 갈라놓는 일로 번져서도 안된다""전라도천년사가 다른 학설을 포용할 수 있도록 수정, 발간하는게 최선이고 절차·비용 문제는 3개 시도가 지혜를 모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문체위 국감에서 전라도천년사 편찬위원장과 역사왜곡을 주장하는 시민단체 대표가 증인·참고인으로 출석해 단군조선의 부정 일본서기를 인용한 전라도 지명 비정 전라도 해안지방의 야마토 왜 지배설 등 친일사관 논란이 된 전라도 천년사 일부 내용에 대해 논쟁을 벌인바 있다.

 

 

강성우 기자 arirangkang@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