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장마철 대비 공공임대주택 풍수해 예방 총력

- 6월까지 SH공사 소유 반지하 매입임대주택 중 거주민이 있는 201가구에 재해예방시설 설치
- 침수 우려 높은 가구부터 단계별·맞춤형 주거상향 선제적 추진
- 반지하 주택 외에도 공사 소유 임대주택 중 재해취약 가구 풍수해 대비실태 점검 예정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6/02 [17:10]

서울주택도시공사, 장마철 대비 공공임대주택 풍수해 예방 총력

- 6월까지 SH공사 소유 반지하 매입임대주택 중 거주민이 있는 201가구에 재해예방시설 설치
- 침수 우려 높은 가구부터 단계별·맞춤형 주거상향 선제적 추진
- 반지하 주택 외에도 공사 소유 임대주택 중 재해취약 가구 풍수해 대비실태 점검 예정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3/06/02 [17:10]

   

김헌동 SH공사 사장(오른쪽)이 반지하 가구 거주민과 함께 대문형 차수판을 설치해보고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장마철 집중호우를 대비, 공공임대주택 풍수해 예방 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

 

SH공사는 반지하 매입임대주택뿐 아니라 아파트 및 다세대, 다가구 등 공사가 소유하고 있는 공공임대주택 중 침수 우려가 있는 곳들을 대상으로 풍수해 예방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SH공사는 현재 소유하고 있는 반지하 매입임대주택 중 거주자가 있는 145개동 201가구를 대상으로 6월 중 재해예방시설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상주택을 방문해 피난 가능성, 침수 위험성 등 시설 상태를 조사하고 ‘서울주택도시공사 재해예방시설 설치 기준’에 따라 필요한 재해예방시설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시설 종류는 개폐형방범창, 대문형·창문형차수판(물막이판), 역류방지밸브, 배수펌프 및 침수경보기 등이다.

 

또 SH공사는 공사 소유 반지하주택 거주자의 안전한 주거권 보장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단계별·맞춤형 주거상향(지상층 이주)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침수 우려가 높은 세대부터 신속히 이주할 수 있도록방문상담 등을 통해 안내 및 독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2일 송파구 문정동 반지하 재해예방시설 설치 현장을 직접 방문, 현장을 점검하고 우기 이전 시설 설치를 완료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나아가 반지하 가구 거주민을 직접 만나 주거상향에 대한 의견 등을 청취했다.

 

아울러 SH공사는 반지하 매입임대주택뿐 아니라 아파트 및 기타 다세대, 다가구 등 공사가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 중 침수우려 주택을 대상으로 풍수해 대비실태 점검 등 재난 예방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대상주택 주변 지형적 특성, 배수시설 상태 등으로 침수 위험성을 판단하고,△ 미비사항 발견시 즉시 보수·보강조치 △ 수방자재·장비 적극 지원 등 특별 관리를 통해 재해를 사전 예방한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공사는 서울시와 함께 시민이 안전한 주거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주택 수해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보다 안전한 주거생활을 위해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이 반지하 가구에 설치한 개폐형 방범창을 점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