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한·미, '정보동맹' 강화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4/18 [14:08]

한·미, '정보동맹' 강화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3/04/18 [14:08]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한미정상회담이 다음 주로 다가운 가운데, 한미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정보동맹을 강화한다.

 

 사이버안보 협력문서를 별도로 채택할 예정으로, 대통령실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어느 때보다 튼튼한 사이버안보 공조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6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사이버안보 협력 문서를 채택할 방침이다.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동맹관계를 정보와 사이버까지 확대한다는 얘기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한국과 미국은 동맹의 영역을 정보와 사이버로 확대하는 과정에 있다"며 "이번 미국 국빈방문을 통해 어느 때보다 튼튼한 사이버안보 공조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는 지난해 5월 서울에서 열린 첫 한미정상회담에서 사이버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기존 재래식 무기 공격에서 사이버공격 등 '하이브리드전'으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사이버 적대세력 억지와 핵심기반시설 사이버보안 등 협력을 심화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선 보다 구체적인 방안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미국 주도의 '인터넷의 미래를 위한 선언'에 우리나라가 공식 참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국은 지난해 4월 '디지털 독재'에 대응해 개방적이고 신뢰 가능하며, 안전한 인터넷 환경 조성을 목표로 '인터넷 미래 선언'을 출범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인터넷 미래 선언'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인터넷 미래 선언에는 현재 일본과 영국, 캐나다 등 60여 개 국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김병수 기자(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