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한은 “3월 물가상승률, ‘4.2%’로 하락”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3/04/04 [11:11]

한은 “3월 물가상승률, ‘4.2%’로 하락”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3/04/04 [11:1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한국은행은 4일,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2%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이날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최근의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다. 한은 관계자는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2%로 1월 5.2%, 2월 4.8%에 비해 점차 낮아졌다”며 “특히 식료품,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의 경우 둔화폭이 더딜 것”이라고 내다봤다.

 

 3월 소비자물가가 하락 것은 지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했던 기저효과로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국제유가는 3월 14.2% 하락하면서 2월(-1.1%) 대비 큰 폭으로 둔화됐다. 두바이유 가격 역시 지난해 3월 배럴당 113.1달러에서 이달 77.5달러로 크게 하락했다. 

 

 3월 근원물가는 4.0% 전 달과 같았다. 근원물가는 지난 1월 4.1%, 2월 4.0%로 1분기에 큰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한은은 “근원물가 상승률도 점차 낮아지겠지만 둔화 속도는 소비자물가에 비해 더딜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또 향후 물가 경로상 불확실성이 높다고 봤다. △국제유가 추이 △국내외 경기흐름 △공공요금 인상 폭 및 시기 등 대내외 변수들이 많다는 진단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연중 목표 수준인 2%를 웃도는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3월 이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5% 이하로 낮아지고, 연말에는 3%대 초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