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북한, 우크라이나 전장에 의용군 파견하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3/03/30 [14:24]

북한, 우크라이나 전장에 의용군 파견하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3/03/30 [14:24]

  © 북한 군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북한이 러시아를 지원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전장에 의용군 파견을 추진하고 있다고 30일(현지 시간) 러시아 매체 ‘루스카야 베스나’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한 의용군 부대가 5월 말까지 ‘특별군사작전’ 지역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또 "북한이 자체 무기와 포탄을 갖고 전장이 투입될 것"이라며 "이에 러시아 측에선 한국어를 구사하는 장교를 찾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러시아 유력 매체들은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고 있다. 러시아 당국도 관련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실제 북한은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적극적으로 두둔해왔다.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러시아 용병회사 와그너그룹에 무기를 공급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앞서 북한이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 세력이 장악한 돈바스 지역에 노동자 500명가량을 파견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아사히신문 마키노 외교전문 기자는 “이미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 500명 정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등에서 일하기 시작했다”면서 “그 사람들은 사회안전성 소속 군인 건설자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추정 단계이지만, 북한은 200명 정도의 인력을 추가로 파견할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면서 “이는 지금 북한에 외화가 많이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외무부 관계자도 지난 28일 ‘북러 경제·문화 협력 협정 체결’ 74주년을 맞아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열린 연회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개시 이후 북한이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장기적인 안목을 보여주면서 러시아를 적극 지원해 준 것 등에 대해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