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목포해경, 기상악화 속 섬지역 응급환자 잇따라 이송

주말 해상에 기상특보 발효, 악조건 속 응급환자 이송에 최선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3/01/30 [14:26]

목포해경, 기상악화 속 섬지역 응급환자 잇따라 이송

주말 해상에 기상특보 발효, 악조건 속 응급환자 이송에 최선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3/01/30 [14:26]

▲ 응급환자 긴급 이송 (사진제공 = 목포해양경찰서)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지난 주말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전남 도서지역에서 응급환자 5명이 해경에 의해 육지로 긴급 이송됐다.

 

30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에 따르면 27일 오후 11시 59분께 신안군 흑산도에서 주민 A(70,)가 심한 구토 증상을 보이며 의식이 미약하다는 신고를 받고 인근 해상에서 경비임무를 수행하던 함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해상에 폭설이 쏟아지는 가운데 초속 16~18미터의 강한 바람과 3미터의 높은 파도를 뚫고 현장으로 이동, A씨와 보호자를 태운 후 진도군 서망항으로 신속하게 이송해 다음날인 28일 오전 6시 43분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이어 해경은 28일 진도군에서 심한 두통을 호소하던 관매도 주민 B(80,)와 고열 증상을 보인 조도 주민 C(70,)를 이송한 데 이어 신안군에서는 가슴통증을 호소하던 하의도 주민 D(60,)와 호흡곤란 증상을 보인 신의도 주민 E(80,)를 잇따라 육지로 긴급 이송했다.

 

해경에 의해 이송된 응급환자 5명은 각각 목포와 진도 소재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 기상이 매우 좋지 않아 환자를 육지로 이송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해상 기상특보가 발효될 경우 안전관리는 물론 위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