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경마 100년의 역사를 함께 써온 5명의 조교사들,서울경마공원에서 은퇴 기념경주 및 기념식 열려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6:14]

한국경마 100년의 역사를 함께 써온 5명의 조교사들,서울경마공원에서 은퇴 기념경주 및 기념식 열려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2/06/30 [16:14]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지난 25() 서울경마공원 야외 시상대에서 김점오, 박대흥, 서정하, 임봉춘, 지용철 조교사의 은퇴식을 시행했다. 제주 제5경주 종료 직후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문윤영 경마본부장과 박종곤 서울조교사협회장이 참석하여 5명의 조교사들에게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며 공로패와 꽃다발을 전달했다.

 

올해는 특별히 한국경마 100년이 되는 해로서, 지난 100년의 역사에 기여해온 베테랑 조교사들이 다음 100년의 역사를 써나갈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명예롭게 은퇴하는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 특히 지용철, 김점오 조교사는 각각 1986, 1987년에 데뷔하여 뚝섬 경마장(1954~1989) 시절부터 조교사 경력을 쌓아온 경마현장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5명의 조교사들의 업적과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의미에서, 625일 경주중 서울 제1경주부터 제5경주는 특별히 각 조교사의 은퇴를 기념하는 경주로 명칭을 부여하여 시행되었다. 경마팬들은 해당 경주를 관람하며 각 조교사에게 감사하는 마음도 함께 담아 응원에 힘을 더했다.

 

조교사 경력만 치더라도 짧게는 18년부터 길게는 36년까지, 인생의 대부분을 경마에 몸담아 온 5명의 조교사들... 이들이 경마장에 남긴 발자취를 살펴보고 마지막 떠나는 소감도 들어보기로 한다.

 

1회 코리안더비 우승의 위엄!’김점오 조교사 (17, 데뷔 1987/07/10, 8,691792, `98년도 코리안더비 등 대상경주 13회 우승, 2015년 올해의 공정대상 수상)

 

김점오 조교사, 그는 4번의 도전 끝에 기수 양성소에 입소해 기수 후보생 5기 전체 수석으로 졸업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기수 생활을 이어가다가 19877월에 조교사로 데뷔해 경마장 생활만 올해로 만 49년째다. 그는 코리안더비’ 1회 대회에서 우승예감과 함께 우승을 차지했는데 첫 번째, 1회 우승했다는 자부심을 아직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조교사로서 우승이라는 것에 대해 그는 기수와 상의한 작전이 잘 맞아떨어져서 우승이란 큰 선물을 받았을 때의 쾌감이라는 것은 이것만이 내 인생의 전부라고 느낄 정도의 환희를 맛보았던 그런 순간들이었다고 답했다. 또한 한 평생을 여기서 살아오면서 뒤를 돌아봤을 때 자신은 다시 태어나도 기수, 조교사를 할 거 같다고도 이야기했다.

 

제일 고마운 사람으로 그는 지용철 조교사를 꼽았다. 50년 경마장 생활하면서 많이 힘들고 어려웠을 때 친구이면서 키다리 아저씨처럼 항상 뒤에서 있었던 친구가 바로 지용철 조교사였다. “친구야 네가 있어서 나는 항상 행복했다며 영상을 통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던 김 조교사는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경마 팬들에게 전하는 마지막 인사로 고객들이 나를 인정해주지 않았더라면 과연 조교사로서 무슨 의미가 있었겠나, 이걸 그만두고 나더라도 나를 좋아했던 모든 팬들에게 항상 고맙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마지막으로 경마장, 잘 살다갑니다. 멋있게 잘 살다갑니다.”라는 한 마디를 남겼다.

 

한국경마의 마에스트로박대흥 조교사 (18, 데뷔 1997/05/28, 7,1241,016, `19년도 코리안더비 등 대상경주 18회 우승, 최우수 조교사 3(`05년도, 08년도, `18년도), 통산 세 번째 1,000승 달성)

 

올해 1월 한국경마 역대 세 번째로 1,000승을 일구며 전설로 남게 된 박대흥 조교사, 그와 경마공원의 인연은 우연한 기회에 시작됐다고 한다. 1년 만에 퇴사를 했다가 정지은 조교사와의 인연으로 다시 경마장 생활을 시작해 어느덧 40년 넘게 보낸 곳이 되었다.

 

박 조교사가 개업을 할 때 18조 마방은 빈 마방이었다. 과연 내가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과 두려움, 남들의 시선 등 여러 부분에 있어 부침이 있었지만 남승현 마주와 함께했던 즐거운파티2000년 그랑프리 우승을 따내며 본격적으로 마방에 훈풍이 불기 시작했다.

 

그렇게 차곡차곡 이룬 1,000승에 대한 소감은 무엇이었을까. 1,000승에 대한 기대를 여러 사람들이 해줬고 응원을 해줬는데 그게 잘 안되다가 1,000승을 이루니 울컥했던 심정이었다고 그는 회고했다. 1,000승이 주는 의미 또한 지금까지 생활했던 경마장에서의 마지막 훈장으로 생각한다고 그는 말했다.

 

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명문가문이다. 2007, 2008년 대통령배 2연패를 이룬 말로 굉장히 기억에도 남고 조교사 자신에게도 여러 가지 교훈을 줬던 말이라고 그는 이야기했다. 박대흥 조교사 본인은 칭찬에 인색한 편이었는데 이제 마무리하는 시점이 되니까 주위 분들한테도 고맙고 열심히 해줬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마방에서 같이 일 해줬던 스태프들, 어려운 시기에 경마를 같이 끌고 갈 수 있게끔 해준 선배들, 본인이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바탕이 되 준 마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경마장은 정말 저한테는 고마운 곳입니다. 늘 그런 생각을 갖고 살아갈 거예요, 정말 그동안 고맙고 감사했습니다.”라는 따스한 인사를 전했다.

 

도전의 연속서정하 조교사 (43, 데뷔 2004/09/01 2,852162, `10년도 스포츠조선배 등 대상경주 2회 우승)

 

그가 조교사로 개업하게 된 과정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어릴 때 승마선수로 생활하다가 1985년 한국마사회 승마교관으로 지원해 합격한 그는, 입사 첫해부터 기수후보생 교육을 맡아 일하며 경마 커리어의 발판을 쌓게 되었다. 그 덕분에 조교사 면허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조건이 되었고, 조금은 늦은 나이었지만 2004년에 조교사로 개업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되었다.

 

가장 잊을 수 없는 추억은 2009플로리다삭스라는 말과 첫 대상경주 우승을 했을 때라고 서 조교사는 말했다. 당시 자신뿐만 아니라김창식 마주, 부민호 기수 모두 다 첫 대상경주 우승이라 더욱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특히 당시 그 경주에서 플로리다삭스가 큰 마신차로 단독질주를 하면서 우승했던 장면이 기억에 선하다고 했다.

 

서 조교사는 시작이 늦어서 정착까지 시간이 남보다 많이 걸렸지만, 남의 큰 발자국 옆에 새끼 발자국이라도 남겨서 만족합니다.”라고 겸손하게 말하며, 개업할 때 많은 도움을 준 박천서 조교사, 함께 은퇴하는 4명의 조교사들, 아껴주고 신경써준 우창구 조교사, 말을 믿고 맡겨준 마주분들, 마방을 지켜준 의리있는 43조 식구들, 마지막으로 응원해준 경마팬들까지 한 명, 한 명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동물사랑 전도사임봉춘 조교사 (21,데뷔 2002/08/22, 5,306425, `11년도 코리안더비 등 대상경주 6회 우승)

 

동물을 너무 좋아해서 조카의 추천으로 오게 된 것이 경마장이었다는 임봉춘 조교사, 동물을 좋아하다보니 말을 돌보는 일에 금방 적응했다고 한다. 이후 그는 2002년 조교사로 개업했지만, 3년간은 성적이 좋지 않아 너무나도 힘든 시기를 보내면서 이 일을 후회한 적도 있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의 마방이 승승장구하게 된 것은 내추럴나인이라는 말이 들어오면서부터라고 한다. 그는 이 말이 더비에 출전할 수 있게 2군 경주를 건너뛰고 1군에 과감히 도전하여 우승을 따냈고, 덕분에 더비에 출전에 성공하며 2착까지 했다.

 

내츄럴나인은 중간에 퇴행성관절염 진단을 받아 경주마로서는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충분한 휴양 후 2008년 스포츠조선배에서 우승하며 재기에 성공했고, 그 후로도 3년이나 더 활동하며 그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겨주었다.

 

어릴 때부터 말이 친숙했던 그의 아들도 현재 마방에서 일하고 있다. 처음에 그는 아들이 이 일을 하기엔 신체적 조건이 맞지 않다고 생각해서 만류했지만, 아들의 말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막을 수는 없었다고 한다. 아울러 임 조교사는 뒤에서 묵묵히 내조하며 그를 격려해준 아내에게 고맙고, 수고했고, 사랑한다는 마음을 전하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동물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은퇴 후에도 말들이 많이 보고 싶을 것이라고 말하는 임봉춘 조교사는 마지막으로 경마팬들 덕분에 행복했다고 강조하며 경마를 더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