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앞으로 1~2주, 코로나 극복 전환점 될 것”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3/23 [11:00]

“앞으로 1~2주, 코로나 극복 전환점 될 것”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3/23 [11:00]

  © 김부겸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앞으로 1~2주간이 코로나 위기 극복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김 총리는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 ‘BA.2’는 오미크론에 비해 전파력이 다소 높을 뿐, 중증화율과 입원율 등에 큰 차이가 없고, 현재 사용 중인 치료제나 백신의 효과도 같다. 기존의 방역체계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근차근 준비해 온 대로, 이 시간을 잘 견뎌낸다면 유행의 감소세를   앞당기고 안타까운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정점 이후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면서 중증과 사망을 최소화하는 일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꾸준히 병상 확충에 노력한 결과, 현재 약 3만 3,000여 개의 코로나 전담병상을 확보했다.

 

 김 총리는 “최근에는 환자 개인별로 적정한 치료가 이루어지도록 재원관리를 강화하면서 중증병상 가동률이 60%대에서 비교적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의료계의 협조에 감사드린다. 이에 더해, 중증 코로나 환자를 제외한 확진자를 일반 의료체계 내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의료현장의 인식과 행동 전환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현재 180만 명가량의 국민들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다.

 

 김부겸 총리는 “코로나 확진자라는 이유만으로 응급 또는 특수 치료가 필요하거나 기저질환이 더 위중한 환자를 외면할 수는 없다”고 우려하며 “감염위험을 적정하게 관리하되, 의료역량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만 의료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입원 확진자를 일반병실에서 치료하는 의료기관이 점차 늘어나고 있고, 나아가 몇몇 병원에서는 신규로 입원하는 확진자까지도 일반병실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개선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인식과 행동 전환에 앞장서고 있는 의료기관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질병청이 확진자 643만여 명을 분석한 결과, 미접종자의 중증화율은 3차접종 후 돌파 감염된 확진자에 비해 37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총리는 “접종 후 감염된 사람은 미접종 상태에서 감염된 사람에 비해 바이러스 전파력이 약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적극적인 백신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위험도가 낮다 해도, 실제 중증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고 검사를 미루다 감염이 확인되면 치료시기를 놓칠 수도 있다. 나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 이웃, 공동체를 위해 지금이라도 백신접종에 동참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