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함평군, 축산물 가공·유통센터 건립 ‘첫 삽’…5월 준공

함평천지한우 유통체계 구축…미래 먹거리 산업 발판 마련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1/28 [15:25]

함평군, 축산물 가공·유통센터 건립 ‘첫 삽’…5월 준공

함평천지한우 유통체계 구축…미래 먹거리 산업 발판 마련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1/28 [15:25]

▲ 함평천지한우의 신유통체계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 모습 (사진제공 = 함평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함평천지한우의 새로운 유통 체계 구축을 위한 축산물 가공유통센터 건립’ 공사가 첫 삽을 떴다.

함평군은 28일 함평축산업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축산물 가공·유통센터 건립을 위한 기공식이 이날 오전 명암축산특화농공단지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상익 함평군수를 비롯한 김영주 조합장김형모 군의회 의장도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유통센터 건립의 힘찬 출발을 응원했다.

축산물 가공·유통센터는 명암축산특화농공단지 내 부지(9,916)에 지상 2층 규모로 오는 5월 준공 될 예정이다.

가공·유통센터에는 냉장·냉동시설을 비롯한 사골추출우지육 가공 등을 위한 최신 설비가 갖춰져 있어 함평한우로 만든 다양한 가공식품들이 생산돼 전국으로 유통된다.

또한군은 이날 기공식에서 함평축협베스트웨스턴호텔마키노차야와 4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함평한우의 생산-가공-유통-소비 체계 구축을 확고히 다져 급변하는 미래 먹거리 산업을 준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군 관계자는 함평천지한우가 생고기와 단순 구이 중심으로 소비되었다면 센터 준공 이후 곰탕불고기 밀키트 등 가공식품으로 변화되어 전국 소비자와 쉽게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