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설 성수품’ 집중공급...물가안정 총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5:03]

‘설 성수품’ 집중공급...물가안정 총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21 [15:03]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가 설 2주 전인 금주 기간 중 16대 설 성수품 가격 동향과 공급실적을 점검하고, 지방공공요금 동결 유도 등 물가안정 대응에 총력을 다 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이억원 1차관은 21일, 제3차 물가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16대 설 성수품 가격동향 및 공급실적’ 등을 점검·논의했다.

 

 이 차관은 “현재 추진 중인 설 성수품 공급확대 등 명절물가 안정과 물가 부처책임제를 통한 분야별 가격 모니터링 강화, 단기수급 안정방안 및 유통구조 개선을 포함한 구조적 제도 개선방안 마련 등 미시적 차원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물가상방압력 지속 가능성에 대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먼저, 정부는 설 명절물가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 1월 6일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한 이후 주요 성수품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소비자들의 설 장바구니물가 부담 완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16대 성수품 공급은 정부비축과 계약물량 방출, 주말·야간 도축 등을 통해 1월 20일 기준으로 13만 7,935톤을 공급해 당초 계획인 12만 2,010톤 대비 누적기준 113%의 달성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 2주전부터 성수품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점을 감안해 설 2주 전인 금주 기간에 전체 공급계획물량 20만 3,981톤 중 42.3%에 해당하는 8만 6,208톤을 집중 공급해 수요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방 공공요금 동향 점검 및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이 차관은 “시내버스·택시요금은 요금조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 중이거나 실시 예정인 지방자치단체들이 일부 존재하나, 어려운 물가여건을 감안해 관련 지자체에 동결 또는 인상시기 연기를 요청 중”이라며 “전기·가스요금(도매) 등 중앙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중앙 공공요금과 달리 지방 공공요금은 지자체의 협조가 필수”라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지방 물가관리체계를 구축해 지방 공공요금도 정부의 물가 안정기조에 맞게 운용되도록 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