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행 거리두기, ‘3주간’ 연장...사적모임 6인까지”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1:27]

“현행 거리두기, ‘3주간’ 연장...사적모임 6인까지”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1/14 [11:27]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앞으로 설 연휴가 끝나는 주까지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 총리는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 드린다”면서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 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방역 완화조치만을 기다리며 힘겹게 버텨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김부겸 총리는 “정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을 보다 두텁게 지원해 드리기 위해 작년에 발생한 초과세수 등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령층의 3차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위증증 환자가 600명대로 줄었고, 병상이 속속 확충되면서 중환자병상 가동률도 30%대로 내려왔다.

 

 김 총리는 “하지만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인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 특히,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우려했다.

 

 해외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인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교육·교통·소방 등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김 총리는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이런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오미크론에 대비한 방역체계 개편방안을 오늘 발표한다.

 

 김 총리는 “속도와 효율에 방점을 두고 방역과 의료 대응, 사회 필수기능 유지까지 대비책을 마련하겠다”며 “최대한 빨리 개편방안을 실행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하고, 방역패스 위반 업소에 대한 처벌수준 조정과 백신접종 예외 인정기준 확대, 청소년 접종 이상반응에 대한 지원강화 등 현장의 요구가 많았던 사안들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총리는 “연 초부터 이어진 안전사고로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소관 분야별로 취약시설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한층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