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력단절자, 성별 구분 없이 ‘조세지원’ 받을까?

김회재 의원 “경력단절이라는 용어, 쓸 일 없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0:50]

경력단절자, 성별 구분 없이 ‘조세지원’ 받을까?

김회재 의원 “경력단절이라는 용어, 쓸 일 없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14 [10:50]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경력단절자라면 성별 구분 없이 보편적으로 조세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현행 제도만으로는 육아 등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남성들을 지원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남성을 포함한 경력단절자 모두에게 정책적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법안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현행법은 경력단절 여성을 고용한 중소기업에 대해 인건비의 30%(중견기업 15%)에 상당하는 금액을 세액공제하고, 중소기업에 취업한 경력단절 여성에 대해서는 소득세를 70%까지 감면하고 있다.

 

 또한 경력단절 여성 상시근로자 고용증가 인원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부담하는 사회보험료의 상당액을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공제하고 있다.

 

 하지만 현행 제도는 조세지원을 받을 수 있는 경력단절자를 여성으로 한정하고 있어, 경력단절 남성들에 대한 지원은 어려운 상황이다. 맞벌이가 보편화되면서 증가하고 있는 경력단절 남성들에 대해서도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이다.

 

 이에 김회재 의원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경력단절 여성들이 적용받고 있는 조세지원 규정을 모두 개정해 남성 경력단절자들도 지원대상에 포함되도록 했다. 경력단절자들에 대한 조세지원을 성별 구분 없는 보편적 지원으로 전환하겠다는 취지이다.

 

 아울러 김 의원의 개정안은 조세지원을 받을 수 있는 경력단절의 기간 요건을 현행 2년 이상에서 1년 이상으로 완화하여, 경력단절 지원대상을 더 확대했다.

 

 김회재 의원은 육아휴직자에 대한 조세지원도 확대했다. 현행법은 육아휴직 복귀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인건비의 최대 30%(중견기업 15%)의 세액공제를 해주고 있다.

 

 하지만 현행 제도는 세액공제를 자녀 1명당 한 차례에 한정하여 적용하도록 규정하고, 육아휴직 복귀자가 6개월 이상 육아휴직을 사용했을 때에만 세액을 공제해주고 있어, 부모들이 자유롭게 육아휴직 제도를 이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 의원은 육아휴직 복귀자가 3개월 이상 육아휴직을 사용한 경우에도 인건비를 공제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자녀 1명당 한 차례만 조세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규정을 삭제해 육아휴직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김회재 의원은 “육아 등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되는 안타까운 사례는 성별을 가리지 않는다”며 “경력단절로 인해 지원이 필요한 분들이 그 누구도 소외 받지 않도록 제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는 일·가정 양립이 확고하게 자리 잡아, 경력단절이라는 용어 자체를 쓸 일이 없어야 한다. 정치권도 책임 있는 자세로 일·가정 양립을 위한 지원정책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