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NA+빅3 산업에, 12조 2,000억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5:41]

“DNA+빅3 산업에, 12조 2,000억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13 [15:41]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가 올해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분야와 BIG3(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산업에 12조 2,000억 원 규모의 재정투자와 함께 78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혁신성장 빅3(BIG3) 추진회의’를 열고 “올해도 재정, 세제, 금융, 규제·제도 개혁, 네 가지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DNA·빅(BIG)3 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산업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해 BIG3산업 3개 분야는 전년보다 29.2% 늘어난 6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며 모두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수소차 글로벌 1위(51.7%), 시스템반도체 세계시장 점유율 2위, 글로벌 백신허브 급부상 등 상당부분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홍 부총리는 “혁신성장의 기본 인프라로 집중 육성해 온 소위 DNA 분야도 시장규모가 급성장했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보급률 1위, AI 공급기업 급증 등을 통해 BIG3산업 육성은 물론 디지털 전환을 적극 뒷받침했다”고 강조했다.

 

 국내 데이터 시장규모는 2017년 14조 4,000억 원에서 2020년 20조 원 규모로 커졌다. 지난해 1월 기준 국내 5G 보급률도 28.5%로 같은 기간 미국 12.2%, 중국 11.4%, 영국 5.0% 등과 비교해 월등히 앞섰다.

 

 AI 공급기업 역시 2019년 220개에서 지난해 991개로 늘었다.

 

 홍남기 부총리는 “DNA와 BIG3산업은 국가 간, 기업 간 패권경쟁이 특히 치열한 영역으로 코로나 위기, 글로벌 벨류 체인(GVC) 약화, 원자재 가격 상승 등 격변의 환경 속에서도 미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착실히 자리매김해 나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 재정투자 규모를 작년 9조7,000억 원에서 12조 2,000억 원으로 25.7% 대폭 확대하고, 12조 원 규모의 뉴딜·모태펀드와 산업은행·기업은행 등 정책금융 66조 원 등 총 78조 원 규모의 금융 자금조성도 지원하겠다. 특히 DNA 및 BIG3산업 분야에는 대규모 민간투자와 인력양성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