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엔지니어링-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심 통과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07:07]

현대엔지니어링-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심 통과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1/12/07 [07:07]

  

 

현대엔지니어링이 6일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KB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주관사 그룹과 향후 일정을 조율 후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내년쯤, 상반기 코스피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플랜트(화공·전력·에너지) -인프라·산업 -건축·주택 , 건설·엔지니어링 전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년말 기준으로 매출 비중은 플랜트와 인프라 부문을 합쳐 45.5%, 건축 및 주택 부문이 43.5%, 자산관리 및 기타 부문이 11%로 구성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5조3907억원, 영업이익은 3142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 54.6% 늘어난 실적이다.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신규 수주는 10조146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6조9233억원 대비 44.6% 증가했다. 수주 잔고는 27조78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작년 연간 매출(7조1884억원) 기준으로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한 셈이다.

 

2021년 수주 사업은 -미국 어번엑스 재생디젤 FEED -폴란드PKN 올레핀 플랜트 확장공사 ▲태국 라용 디젤 유로5 정유공장 -러시아 오렌부그르 가스처리시설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사업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도시정비사업(재개발, 재건축, 리모델링) 부문에서 창사이래 처음으로 2조원을 초과하는 수주를 기록하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주요 수주 사업으로는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창원회원2구역 재개발 ▲부산좌천범일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남양주덕소5A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등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