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게임 산업’ 지원책 마련되나?

이상헌 의원, ‘게임법 전부개정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4:50]

‘게임 산업’ 지원책 마련되나?

이상헌 의원, ‘게임법 전부개정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15 [14:50]

  © 이상헌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은 15일,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게임산업진흥법은 2006년 제정된 이후 현재까지 수많은 개정을 거쳐 왔으나, 급변하는 게임 환경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뿐 아니라 게임산업진흥을 위한 지원책이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게임법 전부개정안 초안을 만들어 지난 2월 18일 대토론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상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부개정안은 이를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문화체육관광부와 수십 차례 협의하여 내용을 다듬었다.

 

이번 전부개정안은 현행 제7장 제48조에서 제8장 제92조로 그 내용이 대폭 늘어나고 세밀해졌다.

 

주요 내용으로는 △등급분류 절차 간소화 △확률형 아이템 표시 의무화 △비영리 게임 등급분류면제 △중소 게임사 자금 지원 △경미한 내용 수정신고 면제 △위법 내용의 게임 광고 금지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최근 발표한 중국의 ‘게임 동북공정’ 규탄 성명서에서 약속했던 국내 대리인 지정제도 역시 내용에 포함되어 있다.

 

이후 이상헌 의원실은 공청회는 물론, 다양한 경로를 통해 게임업계 종사자 및 이용자의 의견을 여러 차례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헌 의원은 “게임문화와 게임산업의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게임 이용자 보호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불합리한 규제를 정비하고 게임을 이용한 사행성 조장을 방지하여 건강한 게임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전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발의 배경을 밝혔다.

 

한편, 이상헌 의원은 21대 국회 개원 이후 게임 등급분류 간소화법을 대표 발의함은 물론, 국정감사에서 게임 및 이스포츠의 여러 이슈를 다루는 등 활발한 정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