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추석 명절기간, ‘스미싱·보이스피싱’ 피해 주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2:18]

추석 명절기간, ‘스미싱·보이스피싱’ 피해 주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21 [12:18]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경찰청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추석택배 배송 확인,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 및 결재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이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 스미싱(smishing) :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거나 전화를 하도록 유도하여 금융정보·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수법(보이스피싱, 전자상거래 사기, 기타 다양한 사기에 광범위하게 이용)이다.

 

올해 8월까지 스미싱 탐지 건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378% 증가하였으며(’19.1~8월 185,369건 → ’20.1~8월 700,783건),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칭한 스미싱도 등장(’20.1~8월 10,753)하여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정부는 추석을 앞두고 관계부처 간 협업을 통해 스미싱,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를 위해 예방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이통3사(SKT, KT, LGU+)와 협력하여 9월 22일부터 각 통신사 명의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순차 발송하여 국민들의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인터넷진흥원)는 추석 연휴기간동안 스미싱 유포 등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유관기관과 스미싱 정보공유 등 신고·접수된 스미싱 정보를 분석하여 악성앱 유포지 차단 등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도 최근 자녀 사칭 및 허위 결제문자 스미싱 피해 증가에 대비하여 부모님들은 반드시 직접 확인후 대응하고, 자녀들은 부모님께 자녀 사칭 스미싱 문자에 속지 않도록 미리 전화로 알려드릴 것을 당부했다.

 

경찰청은 스미싱 피해 예방을 위해 경찰청 홈페이지와 사이버범죄 예방 앱인 ‘사이버캅’을 통해 피해 예방 수칙과 피해 경보 등을 제공한다.

 

추석 연휴 기간 전후로 주요 포털사와 중고물품거래기업 등과 협업하여 스미싱 등 사이버범죄 예방 홍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 경찰청(https://www.police.go.kr) 홈페이지 참조

 

△ 이용자들은 스미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래 주의사항을 실천해야 한다.

 

-택배 조회, 명절 인사,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증정 등의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않을 것.

 

-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하고, 앱 다운로드 시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 주소(URL)에서 다운로드 받지 않고 공인된 앱마켓을 통해 다운로드 및 앱을 설치할 것.

 

-이통사 등에서 제공하는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상태를 유지할 것.

 

-보안강화 및 업데이트 명목으로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않을 것.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문자에는 인터넷주소(URL) 링크가 포함되지 않으므로 문자내용에 인터넷주소를 클릭하지 않고 즉시 삭제할 것.

 

-명절 연휴 중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 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상담센터로 문의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