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해경, 낚시어선 고질적 안전위반행위 단속 강화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9:32]

완도해경, 낚시어선 고질적 안전위반행위 단속 강화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08/13 [19:32]

 

  사진=완도해경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하계 휴가철 낚시객 성수기를 맞이하여 안전한 낚시문화 정착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24일까지 총 9일간 낚시어선 안전위반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완도 관내 낚시어선 단속으로는 승선원 초과 등 31건으로, 이중 가장 많이 적발 된 구명조끼 미착용과 낚시어선 5대 안전 위반행위 ▶과승 ▶음주운항 ▶영업구역위반 ▶위치발신장치 미작동 ▶승객신분 미확인 등을 중점적으로 경비함정 및 파출소, 해상교통관제센터(VTS), 항공단 등 모든 가용세력을 동원해 광범위하게 단속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해양오염방제과에서도 오는 18일부터 28일까지 관내 낚시어선 216척의 대한 해양오염 행위 △폐유 등 기름과 분뇨에 대한 처리실태 △낚시객들로 발생된 폐기물 불법 투기 행위 등에 대한 집중 점검과 단속에 나설예정이다.

 

김영남 행양안전과장은 “여름 휴가철 낚시객 성수기를 맞아 안전한 낚시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낚시 안전문화정착을 위해 구명조끼 미착용 등 고질적 안전위반 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