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교류 재개되나?

강병원 의원,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5:58]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교류 재개되나?

강병원 의원,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13 [15:58]

  © 강병원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광복절 제75주년을 앞두고 북한 개별관광 허용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이 발의됐다.

 

13일 국회에 따르면,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을)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해당 결의안엔 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등 여야 의원 12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결의안은 ‘긴박한 국제정세와 남북 간 긴장고조 등으로 인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 속도를 내지 못하여 평화를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과 국제사회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하면서,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유효한 수단으로 북한 개별관광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하고 있다.

 

남북 당국이 적극적인 자세로 북한 개별관광 준비 및 시행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골자다. 북한 개별관광을 통한 교류 재개가 남북 간 ‘말길’을 다시 잇는 중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 지역 개별관광은 경제협력 사업인 단체관광 방식이 아니라 비영리 단체 또는 제3국 여행사를 통해 북한 당국의 개별적 방북 허가를 받아 진행하는 것이다.

 

특히 북한 방문 시 발생하는 비용(숙박 및 식사 등)은 실비 지급 성격으로, UN 대북제재 등에도 해당하지 않아 우리정부가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남북교류 방안으로 꼽혀왔다.

 

가장 현실적인 개별관광의 방식으로는 남북 당국의 의지와 결단으로 가능한 ‘남북 직접 개별관광’이 거론되고 있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월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않겠다. 개별관광은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고, 문화·예술계 등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평화여행 2020> 등 시민사회 단체는 북한 개별관광 허용을 촉구하며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부도 광복절에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메시지를 낼 것이다. 국회 역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확인한 두 정상의 평화 의지를 재확인하며, 국회 차원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강병원 의원은 “해당 결의안엔 ‘국회가 남북교류 협력을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내용도 넣었다”며 “미국 대선, 북측의 대남군사작전 보류 등을 대화 모멘텀을 살리는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병원 의원은 결의안 발의 이후인 오는 14일(금)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서대문을)과 토론회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을 공동주최한다.

 

토론회는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현장에서 축사하며,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이 ‘격변하는 국제정세, 남북교류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