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집중호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5 [10:47]

집중호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05 [10:47]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달 30일부터 중부 지방과 강원 영서 등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져 다수의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지역도 가리지 않았다. 경기, 강원에 이어 충남·북까지 누적 강수량 400㎜ 이상인 지역이 다수이다. 특히 중부권의 피해가 극심했다. 대전을 시작으로 청주, 천안, 아산 등 충남·북의 주요 도시 대다수가 대규모 침수피해를 입었다”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인명피해는 지난 1~3일 사흘간 사망 12명, 실종 14명, 부상자는 7명에 이르고 있다. 3일에만 6명의 사망자와 6명의 실종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조 부대변인은 “정부도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기 시작했다”면서 “정세균 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중대본을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정부의 신속한 조치를 환영했다.

 

피해지역은 코로나19 방역 대응으로 인한 고단함에 설상가상 집중호우라는 자연재해까지 덮쳐 절망으로 고통 받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경기침체에 이번 호우피해까지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조상호 부대변인은 “이런 때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다면, 사망·실종·부상자 등 피해주민 구호, 주거용 건축물 복구비 지원, 농·임·어업 등 생계수단 시설 복구, 공공시설 복구 등 신속한 재해 대응이 가능해진다”며 “고등학생 학자금 면제, 농·임·어업인 자금 융자 및 상환기한 연기, 세입자 보조, 국세 및 지방세와 각종 공공 보험료, 통신료와 전기료 등의 경감 또는 납부유예 등으로 고통 받는 이재민들의 숨통도 틔워줄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지역에 대한 정부의 신속한 결정과 배려를 요청한다. 우리 당도 피해지역 주민 보호와 피해 회복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