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방역 드라이브 스루’, 국제표준화 되다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ISO 표준안으로 채택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5:09]

‘K-방역 드라이브 스루’, 국제표준화 되다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ISO 표준안으로 채택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04 [15:09]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4일,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 : New work itemProposal)으로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동 표준안은 우리나라가 지난 4월 ISO의 관련 기술위원회인 TC 304(보건경영)에 제안한 것으로, 3개월여의 국제투표(5.4~7.27)를 거쳐 오늘 그 결과가 공식 발표되었다.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창문으로 문진, 발열 체크, 검체 채취를 시행할 수 있다.
 
음압텐트 등의 장비 없이 소독·환기시간을 단축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대규모 검체 채취가 가능하여 진단검사 수요 급증 시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혁신적인 방역모델이다.
 
국내 국제표준 전문가들은 “이번 투표 결과와 7개국 전문가 추천을 받은 것은 K-방역모델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신뢰가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이번에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가 국제표준으로 제정되기까지는 ISO 규정에 따라 여러 단계의 투표와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 등이 장기간(3~5년) 이루어지게 된다.
 
이러한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기술적인 사항들이 개선·보완되고, 지역이나 사회적인 특성 등이 반영되어 명실상부한 세계의 표준으로 탄생하게 되는 것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히 심각한 가운데, 이번 신규작업표준안(NP) 채택은 국제사회가 우리나라의 모범적인 대응 노력을 인정한 결과”라고 평가하면서 “정부가 지난 6월 발표한 ‘K-방역 3T (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에 포함된 18종의 표준안 제안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