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남군, 공공산림가꾸기 부산물 ‘톱밥’ 농가 지원

‘코로나19 극복’ 10월까지 2만6,000포, 50%이상 할인 가격 공급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4:22]

해남군, 공공산림가꾸기 부산물 ‘톱밥’ 농가 지원

‘코로나19 극복’ 10월까지 2만6,000포, 50%이상 할인 가격 공급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06/02 [14:22]

 

▲ 해남군청사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해남군(군수 명현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림축산 농가 지원을 위해 공공산림가꾸기사업으로 생산한 톱밥을 저렴한 가격으로 농가에 공급한다.

 

공유임야에서 수집한 산물은 우드칩 등으로 가공해 공원용지, 가로수 등 공공용지에 사용해 왔으나 코로나19 민생 안정 대책 일환으로 일반 농가까지 공급을 확대하게 됐다.
 
오는 10월까지 기존가격보다 50%이상 할인된 20kg 1포당 500원에 2만6,000포를 공급할 예정이다.

 

앞서 군은 14개 읍면을 통해 톱밥 공급대상자 326명을 확정하고 지난 5월말부터 51농가에 4,000포를 공급하였고, 매월 4천여 포씩을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할 톱밥은 조림예정지정리나 숲가꾸기 등 공유임야에서 산림사업 중 발생한 산물을 공공산림가꾸기 인력을 활용해 생산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자체 생산한 톱밥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게 되었다”며 “축사용 깔개, 부숙퇴비 등으로 선호도가 높은 만큼 지속적인 공급도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