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韓 '日 수출규제대책 특위' 위원장, "기본적으로 한일 관계는 협력관계여야"

"일본은 즉각 수출규제 철회해야... 동시에, 한국당은 보다 효과적인 대안 제시해나갈 것"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2 [15:49]

정진석 韓 '日 수출규제대책 특위' 위원장, "기본적으로 한일 관계는 협력관계여야"

"일본은 즉각 수출규제 철회해야... 동시에, 한국당은 보다 효과적인 대안 제시해나갈 것"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7/22 [15:49]

▲ 정진석 의원 (사진=시사코리아DB)     ©


일본의 무역보복조치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22일 당 소속 의원 및 외부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위원장은 4선 중진의 정진석 의원이 맡았다.

 

한ㆍ일간에 감정적 대응만 고조될 뿐 실질적인 사태해결을 위한 대책이 뚜렷하지 않은 상태서 차분하면서도 실효적인 대책과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한국당의 고심이 담긴 특위라고 할 수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특위 설치안을 의결하고, 위원장에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을, 부위원장에 김광림·윤상현·이종구 의원과 신각수 전 주일대사를 각각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간 당내 '문재인 정부 경제파탄대책특위' '4대강대책특위' 등을 이끌어오면서 효과적으로 대응, 문 정부의 경제실정과 4대강보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인식을 크게 바꿔놓으며 나름 성과를 올린데 이어 이번에는 최대 현안으로 부상한 일본 무역보복대책을 위한 당내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된 것이다.

 

위원으로는 김재경·이종배·김석기·유민봉·윤상직·정유섭·추경호 의원과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낸 조태용 전 외교부 1차관,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 정인교 인하대 국제통상학과 교수가 포함됐다

 

한국당내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된 정 의원은 이날 재경 충청권 정치부 기자들과 만나 오찬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우리의 급소를 공격함으로써 경제적 침탈야욕을 드러낸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한다"고 전제한 뒤, "일본은 치졸한 수출규제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동시에 한국당은 앞으로 보다 효과적인 대안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 자리서 "당내 중진의원이기에 앞서, 사태를 키우고, 국민들과 기업에 책임을 전가시켰을 뿐 문재인 정부가 한 것이라고는 반일 감정조장책 외에는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가 치미는게 사실이지만, '당내에 일본 수출규제 특위를 통해 효과적으로 대응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또 이에 앞서 '당과 나라를 위해 시의적절하게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갔으면 한다'는 황교안 대표의 제안과 부탁을 받고 나라와 경제를 위해 한치도 머뭇거림 없이 위원장 자리를 수락했다"며 이틀전 지역의 한 행사장에서 황 대표와의 독대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정 의원이 '위기에 빛을 발하는' 특유의 관리능력을 겸비했다는 점을 황 대표가 인식, 각별히 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다는 전언이다.

 

정 의원은 이날 "과거 길고 긴 역사를 돌아보건대, 한국과 일본은 임진 왜란기나 근대 일제하 35년간 등 일본의 한반도 침탈이라고 하는 어두운 역사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보다는 더 오랜 기간을 선린 혹은 동맹했던 역사를 갖고 있다"며 "한국의 일본에 대한 자세는 친일(親日)도, 반일(反日)도 아닌 협일(協日)해야 할 사이"라고 본다는 대(對)일본관을 피력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