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녕하세요’ 이영자-신동엽-김태균에 장규리까지 발끈한 이유는…무슨 일?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09:47]

‘안녕하세요’ 이영자-신동엽-김태균에 장규리까지 발끈한 이유는…무슨 일?

김정화 기자 | 입력 : 2019/05/13 [09:47]


고민주인공 동생이 재수한 이유에 이영자부터 장규리까지 발끈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제작진이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이 불편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가운데 프로미스나인 장규리까지 손을 번쩍 들고 합세한 이색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부르고 있다.

 

이날 소개된 ‘꿈속의 남자’ 사연은 춤이라는 꿈에 빠져 서른 넷이 될 때까지 제대로된 직장도 갖지 못하고 현실에서는 부모님과 자신에게 손 벌리고 의지하는 동생 때문에 고민하는 형의 이야기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어렸을 때부터 비보이 댄스에 빠진 동생은 대학 진학을 위해 현대무용을 전공하게되면서 비싼 레슨비, 의상비, 작품비 등을 계속 지원받았다고 한다.

 

IMF 때는 아버지의 사업이 힘들어져 어머니는 백일반지부터 돌반지 패물까지 집안의 금붙이는 죄다 팔아가며 동생을 뒷바라지했지만 동생은 어렵게 들어간 대학교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어려운 집안 형편에도 굳이 재수를 고집했고, 고민주인공은 대학교를 중퇴하고 돈을 벌기 위해 취업을 선택했다고 했다.

 

특히 동생은 “춤을 위해 무슨 노력을 했냐”는 김태균의 질문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대답을 하는 등 역대급 자유로운 영혼의 등장에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이런 가운데 동생이 굳이 재수를 선택했던 이유를 밝히자,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은 눈살을 찌푸리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고 여기에 장규리까지 손을 번쩍 들고 가세하는 모습이 포착돼 이들 4인이 동시에 울컥한 까닭이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사연 말미 이영자는 동생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며 신동엽과의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영자는 당시 ’안녕하시렵니까’라는 유행어로 한창 잘 나가던 신동엽도 현실적인 이유 때문에 “나한테 밤무대 MC를 배웠다”고 밝히며 신동엽의 밤무대 MC실력을 평가해 과연 이영자가 어떤 평가를 내렸을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 장규리를 발끈하게 만든 사연은 오늘(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안녕하세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