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평양 도착, 김 위원장과 만나자마자 포옹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8 [10:44]

문 대통령 평양 도착, 김 위원장과 만나자마자 포옹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8 [10:44]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95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맞았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도 나와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영접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포옹하는 TV중계를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또 수많은 평양시민이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일행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트랩을 내려와 김 위원장과 세 번의 포옹과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로 큰 의미가 있겠다고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 출발 직후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말씀처럼 우리는 전쟁 공포의 일상화에서 평화의 일상화, 제도화로 전환하고 있다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은 평화로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 이상 새로운 선언이나 합의를 바라는 게 아니라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남북정상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 일행은 대동강 구역에 있는 북한 최대 어린이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할 예정이다. 대동강 구역에 북한 작곡가 김원균의 이름을 딴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할 예정이다.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다. 다른 수행원들도 북측 파트너를 만나 대화하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