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김정은과 흉금 터놓은 대화 나눌 것…북미대화 촉진”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7 [16:43]

문 대통령 “김정은과 흉금 터놓은 대화 나눌 것…북미대화 촉진”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7 [16:43]

문재인 대통령은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흉금을 터놓고 많은 대화를 나누는 것을 이번 회담의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일 저는 평양에 간다. 저로서는 4·27 판문점 회담부터 불과 5개월 사이에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라며 이제 남북관계는 새로운 시대로 들어섰다고 언급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후 수석들과 함께 박수 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이어 저는 이제 남북 간의 새로운 선언이나 합의를 더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4·27 판문점 선언을 비롯해서 그간의 남북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지금까지 있었던 남북 합의를 차근차근 실천하면서 남북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것이 상호 간의 신뢰 구축이라며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흉금을 터놓고 많은 대화를 나누는 것을 이번 회담의 목표로 삼고 있다. 함께 동행하는 각계 인사들도 분야별로 북측 인사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지사지하는 마음과 진심을 다한 대화를 통해 우리는 서로 간의 불신을 털어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얻고자 하는 것은 평화라며 국제정세에 따라 흔들릴 수 있는 임시적 변화가 아니라 국제정세가 어떻게 되든 흔들리지 않는 그야말로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라고 전했다.

 

항구적인 평화체제의 구축이야말로 남북이 국제정세에 휘둘리지 않고 한반도 문제의 주인이 되는 길이고, 경제적인 공동번영과 통일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믿는다남북 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저는 이번 회담에서 두 가지 문제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첫째는 남북한 사이에서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인한 긴장과 무력 충돌의 가능성, 그리고 전쟁의 공포를 우선적으로 해소하는 것이다. 둘째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문제는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 보장을 위한 상응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정은 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진정한 의지를 여러 차례 확인했다대화의 물꼬가 트이고 두 정상이 다시 마주앉는다면 비핵화 문제가 빠른 속도로 진척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 북미 간 대화의 성공을 위해서도 서로 간에 깊이 쌓인 불신을 털어내고 역지사지의 자세를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