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정상, 18일 오찬 후 첫 회담…비핵화 등 3대 의제 논의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7 [14:42]

남북정상, 18일 오찬 후 첫 회담…비핵화 등 3대 의제 논의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7 [14:4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찬 후 첫 정상회담을 한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내일 오전 840분 성남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께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서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운영자

임 준비위원장은 “19일 두 번째 회담 후에는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남북간 무력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합의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첫날 일정에 대해서는 성남공항에서 별도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고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면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것이라며 오찬 후 첫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첫날 회담 종료 후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 관람 후 환영 만찬이 열린다. 둘째 날은 추가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임 준비위원장은 회담이 원만하게 진행되면 아마도 오전 회담 후에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때 그간 남북 간에 논의해 온 긴장해소와 무력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부문 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일부 조항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서는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와 관련해서는 첫째는 남북관계를 개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이미 합의된 판문점 선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중재 촉진하는 일을 의제로 소개하면서 북미가 새로운 평화적 관계 설정을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를 조속 재개해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험을 종식시키는 것도 주요 의제다임 준비위원장은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포괄적 합의를 추진하고 있다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실질적 평화정착 여건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