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측 선발대 90여명 평양 출발…서호 단장 “잘 준비하겠다”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6 [14:01]

남측 선발대 90여명 평양 출발…서호 단장 “잘 준비하겠다”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6 [14:01]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가 16일 오전 평양으로 향했다.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해 권혁기 춘추관장과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 취재진 등 93명은 차량 19대에 나눠 타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평양으로 향했다.

 

남측 선발대는 오전 550분께 청와대를 출발해 한 시간 뒤인 650분께 경의선 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 남북정상회담의 남측 선발대가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평양으로 가기 위해 출발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 운영자

 

방북 직전 서 비서관은 CIQ에서 온 국민이 염원하는 남북정상회담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가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남측 선발대는 이날 오후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은 18일부터 23일간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