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대통령 "北, 국제 핵안보 정면도전" 강조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어야 한다" 밝혀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6/04/01 [11:01]

朴대통령 "北, 국제 핵안보 정면도전" 강조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어야 한다" 밝혀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6/04/01 [11:01]
▲ 박근혜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 옴니쇼어햄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북한은 오직 김정은 정권의 유지를 위해 핵 비확산, 핵안보, 원자력 안전에 관한 모든 국제규범을 무시하면서 20년 넘게 무기급 핵물질 생산과 축적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4차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정상회의 공식일정으로 열린 업무만찬에 참석해 "여기 모인 우리 모두는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는 비전의 실현을 위해 지난 수년간 의지를 갖고 함께 노력해 왔지만 북한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면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2009년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시설 접근을 차단한 이후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물질 생산과 축적, 관리현황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는 상태"라며 "더욱이 과거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무인기 침투 시도를 감안하면 이같은 새로운 기술을 악용해서 원자력 시설의 안보를 위협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핵무기 없는 세상은 한반도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저의 생각은 확고하다"며 "북한 비핵화는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국제사회 핵안보 증진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생각과 행동을 바꿔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하게 이행하면서 북한에 단호하고 일치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북한 핵개발의 위험성을 부각시킴으로써 핵포기를 이끌어내기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9·11 테러 이후 핵테러 위협에 대한 위기 의식이 고조되면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제안으로 열리게 된 핵안보정상회의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과 핵이나 방사능을 이용한 테러 방지가 주요 의제로 북핵 문제와 직접적인 연관성은 크지 않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에도 불구, 여전히 핵개발 야욕을 포기하지 않아 국제사회에 큰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서 북핵이 핵안보정상회의와 무관한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발생한 연쇄폭탄테러를 규탄하고 위로의 뜻도 표하면서 "여전히 핵테러 위협이 다양한 형태로 상존하고 있기 때문에 핵안보를 위한 우리의 연대와 전진은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무인기를 사용한 원자력 시설 침투나 방사성 물질의 살포, 또는 원전 제어 시스템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같이 신기술을 악용한 위협에도 적극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핵테러 위협이 진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의 대응 또한 보다 선제적이고 창의적이어야 하며 국제적 연대도 더욱 견고하게 다져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은  취임 후 일곱 번째 한·중 정상회담에 참여했다.


이날 양측은 북핵 및 북한 문제 등의 도전 속에서도 공통의 이해관계를 넓혀 나감으로써 양국 관계를 지속적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정상 차원의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