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구입 인정

"국민에 활용 안 해"… 민간 사찰 의혹 부인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5/07/15 [08:59]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구입 인정

"국민에 활용 안 해"… 민간 사찰 의혹 부인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5/07/15 [08:59]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국가정보원이 최근 이탈리아 업체로부터 해킹 프로그램을 구입했다는 의혹을 14일 인정했다. 단 내국인 대상이 아니라 대북 해외 정보 연구 개발용이라고 강조했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원이 2012년 1월과 7월 이탈리아 해킹사로부터 각각 10인용씩 총 20명분의 RCS소프트웨어를 구입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대북 해외 정보 연구 개발용이라고 한다"며 "사이버공간은 사실상 전쟁터로 21세기 새로운 안보를 위협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은 국제 사회에 통용되는 최신 기술을 연구해야 했고 이를 위해 관련 소프트웨어를 구입하고 이탈리아 해킹팀 본사와 메일을 주고받았다"며 "국정원 보고에 의하면 97개 수사기관이 이 프로그램을 구입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은 최근 제기된 내국인 대상 논란에 대해 법을 철저히 준수하며, 이 소프트웨어를 법을 어겨가며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활용하려고 한 바 없고 할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간 사찰용, 선거 활용용 등 모든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며 "국정원이 구입한 소프트웨어 수량이 소량, 20명분인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35개국 97개 기관이 해킹프로그램을 이용했는데 국정원에서 사용한 흔적이 해킹당한 내역에 다 들어있다"며 "다른 나라에서는 이와 관련 보도도 안 되고 조용한 형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만 관심이 많은 이유는 과거 국정원이 이와 유사한 일들이 있어서 국민, 언론 관심이 많은 줄로 안다"며 "더이상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 어떠한 처벌도 받겠다고 했으니 믿어주는 일도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은 "국정원 말로는 저희의 의구심이나 문제점을 확정지을 수 없기 때문에 국정원 현장에 가서 확인하는 절차를 요청했다"며 "국정원이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국정원 방문은 이른 시일 내에 하겠다"며 "이번 주 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이 제기하는 거랑 국정원 답변이랑 차이가 많이 난다"며 "국정원은 전혀 불법이 아니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우리도 그 답변을 갖고는 전혀 납득이 안 되니까 현장을 한 번 가서 보자고 한 것"이라며 "이게 엄청난 하드웨어가 있는 건 아니고 소프트웨어에 가까운 건데 일단 가서 한 번 보고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IP같은 것을 확인하겠다는 것"이라며 "지난 2년 동안 쌓인 자료가 있을 것이다. 그 것들을 보면서 자료의 신빙성을 같이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이 처음부터 방문조사를 하자고 한 것은 아니다"며 "요청과 타협의 산물이지 처음부터 어서오십쇼 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