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물산,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공시

장혜원 기자 | 기사입력 2015/06/26 [10:27]

삼성물산,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공시

장혜원 기자 | 입력 : 2015/06/26 [10:27]

[시사코리아=장혜원 기자] 삼성물산은  25일 주주총회의 원활한 진행과 의결 정족수 확보를 위해 의결권 대리행사를 권유한다고 공시했다.

30일부터 의결권 권유 효력이 발생하며 의결권 권유는 7월17일 주주총회 개시 전까지 진행된다.

삼성물산은 이날 '의결권 대리 행사의 권유를 하는 취지'를 통해 "중장기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장기적인 주주 이익 제고를 위해 적법한 절차로 충분한 검토를 거쳐 합병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합병을 통해 건설과 상사 부문의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물론 합병회사가 그룹의 신수종 사업인 바이오 사업의 최대 주주로서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특히 합병비율인 1대 0.35에 대해 국내법의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산정했으며 이를 따르지 않는 것은 오히려 위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가가 기업의 주식가치에 관한 가장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준으로 주가가 아닌 다른 기준으로 정하면 투자자의 합리적 기대에 반하는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물산은 "합병은 관련 법규에 따라 충분한 검토 후 진행되는 것으로 엘리엇이 제기한 금융지주회사법 위반, 공정거래법상 경쟁제한, 상호출자·순환출자 규정 위반에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자사주 5.76%를 KCC에 매각 관련에 대해서는 "합병의 원활한 성공과 재무구조 개선 등 합리적인 경영상 판단에 따라 삼성물산과 주주의 장기적인 이익을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