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월 국회, 대정부 질문 부터 황교안 청문회 등 할일 태산

5월 마지막 국회 공무원연금개혁안 외 58개 법안 처리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5/05/29 [08:42]

6월 국회, 대정부 질문 부터 황교안 청문회 등 할일 태산

5월 마지막 국회 공무원연금개혁안 외 58개 법안 처리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5/05/29 [08:42]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33회 국회(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회기연장의 건이 의결된 후 정회가 선포되자 의원들이 퇴장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여야가 29일 5월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공무원연금개혁안 등 59개 법안을 처리하면서 고비를 넘겼지만 6월 국회에서도 할 일은 첩첩산중이다.

6월 국회는 대정부질문을 시작으로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정국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당장 내달 1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6월 임시국회 회기를 결정하고 2일부터 나흘 간 대정부질문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새정치연합이 2~3일 국회의원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대정부질문 일정은 당초 예정보다 순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정부질문에는 현재 법무부 장관직을 겸임하고 있는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도 당연 참석 대상이어서 청문회가 본격적으로 열리기도 전에 일찌감치 청문회 정국이 시작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황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서는 지난 26일 국회에 접수됐다. 국회는 요청서를 접수한 후 15일 이내에 청문회를 열고 청문회를 마친지 3일 내에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해 본회의 표결 절차를 밟도록 돼 있다. 이에 따라 황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다음달 8~9일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는 28일 새누리당 장윤석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청문회 정국을 예고했다. 여야 간사에는 각각 대표적 강경파로 꼽히는 새누리당 권성동,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이 인선돼 여야 간 양보 없는 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이날 법조계와 비법조계 인사를 고루 포함한 인청특위 위원들을 선임하면서 '품격 있는 청문회'를 강조하며 야당의 공세에 차단막을 쳤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한다거나 인신공격을 해서 청문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일, 정치적인 목적으로 청문회를 정쟁화하는 일 없이 국민 눈높이에서 총리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 도덕성, 인격 등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수준 높은 청문회가 되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인청특위 첫 대책회의를 열고 황 후보자 딸의 '증여세 지각 납부'의혹과 '450만원 편법 절세' 의혹을 비롯해 법무부 장관 청문회 당시 문제가 됐던 수임료 문제와 병역기피 의혹까지 재검증을 예고하고 나서며 본격 공세를 펼쳤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황 후보자를 '공안의 첨병'으로 규정하고 "(황 후보자 지명은) 새로운 권위와 새로운 공안 통치를 바라는 박근혜 정부의 뜻"이라고 지적했고, 우원식 의원은 "(법무부 장관 청문회 당시)2013년에는 얼렁뚱땅 넘어갔을지 몰라도 이번에는 반드시 제대로 검증하겠다"고 선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