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여야 지도부, 4.29 재보선 격전지 총출격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5/04/10 [09:00]

여야 지도부, 4.29 재보선 격전지 총출격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5/04/10 [09:00]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여야 지도부는 10일 4·29 재보궐 선거 격전지에 총출동해 선거 지원전에 나선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지역에 출마한 정승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원사격한다.

새누리당 안팎에서는 야당의 심장이라 불리는 광주에서 승리하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제2의 이정현'을 꿈꾸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것이 당 지도부의 판단이다.

김 대표는 현장최고위를 주재한 뒤 광주 빛고을 노인건강타운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어 '2015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현장 시찰에 나설 예정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관악을 정태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다.

대책위 출범식에는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 상임고문과 박지원 전 원내대표도 함께 참석해 정태호 후보에게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특히 이 자리에는 권 고문이 언급한 '6대 4' 지분 문제에 대해 지적해 동교동계와 불화를 빚은 추미애 최고위원도 관악을 선대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교동계 인사들 일부는 추 최고위원의 발언에 반발해 '관악을 지원 유보' 방침을 밝히기도 했지만, 권 고문과 박 전 원내대표는 선거 지원을 번복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이다.

권 고문 측 관계자는 "(발언과 관계없이) 선거는 선거이기 때문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