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KT, 광화문 시대 개막 선언

황창규 회장 "성과 보여줄 것" 포부 밝혀

변상찬 기자 | 기사입력 2015/01/26 [09:55]

KT, 광화문 시대 개막 선언

황창규 회장 "성과 보여줄 것" 포부 밝혀

변상찬 기자 | 입력 : 2015/01/26 [09:55]
▲ 황창규 KT 회장  

[시사코리아=변상찬 기자] 27일 취임 1년을 맞는 황창규 KT 회장은 하루 앞선 26일부터 광화문 신사옥(KT 광화문빌딩 East)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황 회장은 이날 오전 8시부터 광화문 신사옥 1층에서 새로운 사옥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화분을 나눠주며 "KT가 국민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진행된 KT광화문빌딩 East 입주 기념식에서 황 회장은 "광화문은 130년 전인 1885년 KT의 출발이자 대한민국 통신 역사의 시작인 한성전보총국이 개국된 곳"이라고 강조하며 새로운 광화문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황 회장은 "지난해 KT는 기가아일랜드, 기가스쿨 등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통해 첨단기술이 어떻게 기가토피아로 실현되는지 제시했다"며 "올해는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통신시장 환경 구축에 앞장서는 한편 국가 경제와 국민의 이익에 기여하는 혁신적 국민기업으로서 더욱 다양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KT광화문빌딩East가 문을 열면서, 기존 광화문 사옥은 KT광화문빌딩West로 불리게 됐다. KT광화문빌딩West는 1999년 본사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으로 이전하기 전까지 KT의 심장부 역할을 해왔다.

이번 신사옥 입주로 광화문에는 East 1800여명, West 1800여명 등 총 36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연면적 5만1120㎡에 지상 25층, 지하 6층 구조로 세계적인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설계했다.

1층 지상에 12m 공간을 비워 일부를 산책로와 구릉으로 조성한 도심 속 녹색공간(urban garden)을 만들었다. 개방성이 강조된 이 공간은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걸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 건물 전면을 투명한 유리로 둘러싸 사무실 내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기업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