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김무성, "野 검찰 고발, 여권 흔들려는 의도" 비판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4/12/08 [09:37]

김무성, "野 검찰 고발, 여권 흔들려는 의도" 비판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4/12/08 [09:37]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8일 '비선실세' 파동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은 사안의 진실을 국민들한테 밝히려 하는 것 보다는 이 일을 이용해 여권을 뒤흔들려고 하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어 너무 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새정치민주연합이 정윤회 씨와 청와대 비서관 3인방을 포함해 '십상시'로 거론된 인물들을 검찰 고발한 것을 언급, "이 문제에 대해 야당이 의혹 제기하거나 비판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청와대 문건 파동은 검찰 수사에 맡겨두고 우리 국회는 내년 예산안 운영의 입법적 뒷받침과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 심사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이번 논란에 대한 진실 규명과 국민의 시선"이라며 "진실은 언젠가는 드러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적 의문이 있는 부분에 대한 검찰 수사가 성역 없이 빨리 진행돼서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선 국민의 오해를 풀어드리고 만약 잘못된 것이 있다면 당에서 청와대에 반드시 시정을 요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선 "새누리당이 표 떨어지는 일만 하는 '바보정당'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 개혁하지 않으면 연금제도 자체를 유지하기 어렵고 국민 모두에게 큰 고통을 안기게 된다는 것은 모두가 잘 아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래에 우리나라 재정 파탄을 막기 위해서라면 바보정당이라도 되겠다는 새누리당의 진정성을 시간이 지나면 국민 여러분이 알아주고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공무원을 향해 "애국심의 발로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에 나서는 새누리당의 마음을 공무원 여러분께서 잘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아울러 새정치민주연합을 향해서도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공무원연금 개혁을 꼭 하겠다고 말했는데 야당도 이에 대한 하루빨리 대안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