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희상, "진짜민생만 챙기겠다" 밝혀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4/10/27 [09:32]

문희상, "진짜민생만 챙기겠다" 밝혀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4/10/27 [09:32]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국정감사 후 정기국회와 관련해 "입법과 예산심사에서 진짜 민생만 챙기겠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오늘로 국감이 사실상 종료된다"며 "하지만 국감에서 드러난 적폐를 바로 잡는 일은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천문학적 혈세를 낭비한 비리집합소인 4대강, 자원외교, 방산비리의 진상은 국정조사로 철저히 밝히고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자원외교를 빙자해 수십조의 혈세를 빼돌린 권력형 게이트가 아닌지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산안 심사에 대해선 "갈수록 악화되는 지방재정, 국가부채, 만성적 적자재정, 3년 연속 세입결손 등 부자감세 철회밖에는 답이 없다"며 "서민과 중산층이 웃을 수 있는 서민살리고 경제살리고 국가재정 살리는 예산안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지 살포와 관련해 "국민들 특히 자식을 군에 보낸 국민의 걱정이 태산인데 정부는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이들 민간단체는 나랏돈으로 국민생명을 위협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문 위원장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무기한 연기에 대해선 "작전권 환수와 북핵문제가 엮일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대한민국 군은 30~40배 국방예산을 쓰고 전작권은 미군에 맡기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야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