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CJ, 교육부 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 선도기업 선정

장혜원 기자 | 기사입력 2014/09/30 [11:33]

CJ, 교육부 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 선도기업 선정

장혜원 기자 | 입력 : 2014/09/30 [11:33]

[시사코리아=장혜원 기자] CJ그룹이 교육부가 시행하는 '기업-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 사업'의 선도기업으로 선정됐다.

CJ그룹은 30일 경기도 안양시 대림대학교에서 교육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함께 '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신호 교육부 차관, 이준영 CJ 부사장, 이승우 전문대협의회장을 비롯한 10개 전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사업'은 교육부가 현장 중심의 전문인력 양성 및 능력중심 사회의 실현을 위해 기업과 전문대 특정 학과를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교육부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CJ그룹의 12개 주요 계열사와 대림대학 등 10개 전문대학간의 협력을 주선했으며, CJ의 모델을 바탕으로 향후 전문대와 기업·협회 등의 매칭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는 올해 말 업무 협약 대학을 30개교까지 늘리고 2016년 초까지 300여 명을 우선 채용하는 등 인재 매칭사업을 통한 특성화전문대학 인력 채용에 앞장설 방침이다.

CJ그룹 인사팀 이준영 부사장은 "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사업이 불필요한 스펙 쌓기에 소비하는 시간과 노력을 줄여 젊은이들의 꿈과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능력 중심의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시키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