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SKT, 인천아시안게임 ICT 인프라 구축 최선의 노력

변상찬 기자 | 기사입력 2014/08/19 [10:28]

SKT, 인천아시안게임 ICT 인프라 구축 최선의 노력

변상찬 기자 | 입력 : 2014/08/19 [10:28]
[시사코리아=변상찬 기자]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 주관 통신사업자인 SK텔레콤이 유무선 정보통신기술(ICT)역량을 바탕으로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SK텔레콤은 약 6개월 동안 1000여 명을 투입해 49개 경기장을 비롯해 데이터센터, 국제방송센터 등 100여 개소에 IT·통신·방송 등 '스마트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구축을 마무리하고 최종 점검에 돌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회 운영에 필수적인 데이터센터와 경기정보처리실 등 IT 인프라와 유무선 통신망, 국제방송센터를 비롯한 방송 인프라 등에 대한 구축이 순조로운 진행 중이다. 모든 경기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장애 발생시 대응할 수 있는 ICT 종합상황실인 통합관제센터도 원활하게 시범 운영 중이다.

좁은 공간에 집중되는 트래픽(데이터양)을 적절히 분산할 수 있도록 기지국과 중계기, 기가 와이파이를 설치한다. LTE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 뿐 아니라 2세대(G)일반 휴대폰 고객까지도 통합 지원하는 통신장비를 설치하고 네트워크 상황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선수단과 심판, 기술진 등 국내외 대회 참가자 및 관계자가 편리하게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회기간 중 SK텔레콤 통신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고, 무전기 등 통신 단말기도 임대해 줄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개막식이 열리는 오는 9월19일부터 폐막식인 10월4일까지 인천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북문광장에 400㎡ (약 121평)규모의 기업홍보관을 운영한다.

이 홍보관은 인천아시안게임 종료 후에도 다른 행사나 전시관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모듈(Module) 형식으로 제작됐다. 대한민국 ICT 역사를 한 눈에 보여주는 모바일 오케스트라부터 미래를 보여주는 가상현실 체험까지 15개의 아이템을 선보인다. 대회 기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