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朴 대통령,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은 법과 원칙 바로 세우는 일"

송규홍 기자 | 기사입력 2014/03/13 [20:06]

朴 대통령,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은 법과 원칙 바로 세우는 일"

송규홍 기자 | 입력 : 2014/03/13 [20:06]


「사진 제공=뉴시스」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은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는 일에서 출발한다"

박 대통령은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찰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경찰대 제30기 졸업 및 임용식에 참석 이같이 강조하고  축사를 통해 "정부는 얼마 전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과거로부터 이어져온 비정상적인 관행과 제도를 바로세우는 정상화 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불법 집단행동을 방치하면서 경제혁신을 이뤄내기 어렵고 국가 기강과 사회 안전을 흔드는 불법과 무질서를 방관하면서 우리가 바라는 국민통합과 통일시대를 열기 힘들다"며 "법질서를 수호하는 경찰 여러분이 단호하고 공정한 자세로 맡은 바 임무를 다해 줄 때 그 길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는 지방선거를 비롯해서 아시안 게임 등 중요한 정치일정과 국제행사가 많다"면서 "사회 안정을 위한 경찰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치안 선진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한 해 우리 경찰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다"며 "4대 사회악 등 국민생활을 위협하는 범죄근절에 적극적으로 임해서 범죄 발생률이 감소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 곳곳에는 많은 불법의 틈새가 남아있다"며 "국민 모두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하든 나의 삶이 안전하게 지켜진다고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치안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보화 시대에 갈수록 교묘해지는 각종 범죄에 맞서 경찰 역시 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치안 등 더욱 효과적이고 창의적인 업무 체계를 갖춰주기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치안현장의 경찰이 느끼는 긴장이 얼마나 크고 또 얼마나 고된 일을 감당해야 하는지 우리 국민들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경찰관 증원을 차질 없이 추진해서 여러분의 격무를 줄이고, 처우개선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해서 여러분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축사에 앞서 박 대통령은 졸업생들에게 상장과 계급장을 수여했으며 졸업생들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한 뒤 자리로 돌아왔다. 폐회 후에는 116명의 경찰대 졸업생들과 "깊은 사랑, 따뜻한 성원 안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ace203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박대통령, 법, 질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