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與, 6.4지방선거 '상향식 공천' 전면 확대 추진

김광언 기자 | 기사입력 2014/02/12 [15:10]

與, 6.4지방선거 '상향식 공천' 전면 확대 추진

김광언 기자 | 입력 : 2014/02/12 [15:10]

'국민참여 선거인대회' 개최 방식될 듯
13일 의총서 개정안·전당대회 시기 논의 

새누리당이 오는 6·4 지방선거에서 '상향식 공천'을 전면 추진키로 했다.
새누리당 당헌·당규 개정특별위원회는 12일 오전 국회 최고중진연걱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당헌·당규 개정안을 보고한 뒤 오는 13일 의원총회에서 확정키로 했다.

우선 특위는 상향식 공천 전면 확대 실시를 위해 상향식 공천제 실시 규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상향식 공천의 방식으로는 '국민참여 선거인대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선거인대회의 유권자는 당원과 일반 국민 각각 50%다. 선거인단 현장투표 외에 여론조사도 가능토록 했으며, 공천관리위가 경선 방식을 정하도록 했다.

공천심사위원회의 명칭은 '공천관리위원회'로 전환하고 권한은 축소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의 참여를 3분의 1로 제한했다.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에게는 선거에서 '엄정 중립 준수' 의무를 부과했다.

여성을 배려하기 위해 전략지역을 '우선공천지역'으로 명칭을 바꾸고, 비례대표 지방의원 공천 시 여성을 우선적으로 공천하는 내용도 신설키로 했다.

아울러 공천 비리자에 대한 처벌 강화 규정을 신설해 뇌물 또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부정행위 등 부정부패와 관련된 비리가 적발될 경우 즉각 후보자 자격을 박탈하고, 당원에서 제명하며 이후 10년간 복당 및 공직 후보 추천을 제한키로 했다.

이 밖에 특위는 전당대회와 관련해 책임당원 모두에게 투표권을 주도록 했다. 또 중앙당 구조 개선을 위해 재외국민담당 최고위원직 신설, 재능나눔위원회 및 청년인재육성본부 설치, 정책조정위에 외부 전문가 영입, 뉴미디어·빅데이터 담당 부서 강화 등도 제안했다.

향후 새누리당은 오는 13일 의원총회에서 당헌·당규 개정안은 물론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가 지방선거와 재보궐 선거 직후인 8월에 전당대회를 실시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 조기 전당대회 주장이 나오고 있어 팽팽한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광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상향식공천 추진,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