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朴 대통령, '개인 금융정보 유출사태' 엄하게 책임 물을 것 지시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4/01/21 [06:00]

朴 대통령, '개인 금융정보 유출사태' 엄하게 책임 물을 것 지시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4/01/21 [06:00]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개인 금융정보 유출사태와 관련해 유출 경로를 철저히 조사한 뒤 엄하게 책임을 물을 것을 지시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한 바에 의하면 현재 스위스를 국빈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른 현지에서 금융정보 유출사태에 대해 "유출경로를 철저히 조사토록 하고 책임을 엄하게 물어야 할 것"이라고 관련 장관에게 지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 대해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문제를 파악해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토록 하라"고 거듭 당부한 것으로 전했다.

그리고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른 시내에서 디디에 부르크할터 스위스 대통령과 오찬을 가진 뒤 한·스위스 정상회담에 앞서 잠시 시간이 빈 틈을 이용해 한국에 있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전화해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해서 "철새 이동경로를 파악해 방역대책을 철저히 세우라"고 지시했다.

조원동 경제수석은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해 오늘 박 대통령이 관련 장관에게 지침을 줬지만 사실 이러한 지침은 지난 8일 검찰의 첫 번째 결과가 발표될 때 있었다. 박 대통령이 순방을 떠나면서도 불구하고 계속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