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 대통령, 오늘 취임 후 첫 기자회견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4/01/06 [06:42]

朴 대통령, 오늘 취임 후 첫 기자회견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4/01/06 [06:42]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6일 신년구상과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밝히는 기자회견을 연다.

기자회견은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구상 발표 및 기자회견을 70분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지난해 3월 4일 국회의 정부조직법 개정안 지연과 관련해 법안 처리를 호소하는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후, 언론사 편집국장 및 정치부장, 논설실장 등과 식사를 겸한 간담회를 가진 적은 있지만 공식 기자회견은 갖지 않았다.

박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기로 한 것은 지난 1년간 나름의 소통행보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제기돼온 불통 이미지를 씻어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요구한 대타협위원회 구성 및 개각, 개헌론 등 정치 현안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지켜볼 만한 부분이다.

기자회견에 앞서 있을 신년구상 및 국정운영 발표 내용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회복을 위한 정책방향과 함께 안보분야와 관련한 원칙 및 대북문제에 대한 대응방향, 공공부문을 비롯한 비정상의 정상화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앞서 지난 5일 "신년구상을 통해 올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포함한 경제정책과 외교·안보, 문화, 교육, 지방, 복지 등 국정 전반에 걸친 국정운영 구상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는 정홍원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 전원과 청와대 비서실장 및 수석비서관 등이 배석한 가운데 TV 생중계로 진행되며, 기자회견에는 내·외신기자들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불통,기자회견,박 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