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 대통령, "김정은과 필요하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11/03 [05:42]

朴 대통령, "김정은과 필요하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11/03 [05:42]

 

2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민영통신 뉴시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와의 인터뷰 기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있느냐는 질문에 "남북관계의 발전이나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박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있다"면서도 "그렇지만 단순히 회담을 위한 회담이라든가 일시적인 이벤트성 회담은 지양하고자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설명하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을 설득하기 위해 대화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제 어머니는 북한의 사주를 받은 사람에 의해 돌아가셨는데 이것이 제 삶에 아주 큰 변화를 가져왔다.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될 비극"이라며 "모친의 희생을 기리는 방법은 이러한 비극적인 상황을 끝내고 평화와 통일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에 대해서도 "상식과 국제적 규범이 통하는 남북한 간의 새로운 관계 틀을 찾아야 한다"며 "외국 투자가들은 남북한 간에 진정한 신뢰가 있을 때에야 북한을 찾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유럽연합(EU)의 통합은 독일이 과거의 잘못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를 가졌기 때문에 가능했다"면서 "일본이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지금과는 다른 태도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야권이 제기하고 있는 권위주의 회귀 비판과 관련해서는 "권위주의로 돌아간다는 주장은 정치적 공세일 뿐"이라고 단언하는 한편 기초연금 논란에 대해서는 "기본 취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프랑스 방문에 대해서는 자신의 유학 경험을 언급한 뒤, "프랑스는 한국의 훌륭한 파트너 국가다. 문화강국이며 첨단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항상 한국의 대북정책을 일관적으로 지지해준 신뢰할 만한 한국의 우방국"이라며 "경제적인 면에서 우리는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한·EU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는 "한국의 대유럽 수출이 감소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FTA 협정 때문이 아니라 유로존의 경제적 어려움에 기인한다"며, 한·EU FTA의 활용도가 높다는 점을 들어 "한국의 경기도 활성화되는 동시에 서로 윈-윈(win-win)하는 효과를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유럽 경제위기에 대해서도 "유로존은 오랜 역사를 갖고있는 데다 과거 수많은 난관을 헤쳐나가면서 터득한 첨단기술과 문화, 그리고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며 "유로존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거라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르피가로는 이날 "'박근혜 공주'가 파리에 다시 온다"고 박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 소식을 알리면서 "셰익스피어 소설 속의 인물과 같은 운명이 보수층 유권자들에게 큰 지지를 받고 있으나 젊은 세대들은 과거의 권위주의로 회귀하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으며 박 대통령의 냉랭한 스타일을 비난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논란에 대해 설명하는 기사도 함께 실었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프랑스,박근혜,박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