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전재국씨 대국민사과문 직접 발표

김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13/09/10 [12:31]

전재국씨 대국민사과문 직접 발표

김정규 기자 | 입력 : 2013/09/10 [12:31]

전재국씨 자진납부 계획서 檢제출

자진납부 계획서는  검찰에만 제출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10일 미납추징금 1672억원에 대한 자진 납부 계획을 검찰에 제출하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다.

전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는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가족 대표로 전 전 대통령 미납 추징금과 관련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자진납부 계획은 당초 알려졌던 것과는 달리 발표내용에 포함시키지 않기로 했다. 대신 재국씨는 검찰에 직접 방문해 자진납부 계획안을 제출한다.

재국씨는 이같은 구체적인 계획을 검찰에 제출하면서 추징금 완납을 약속하는 이행각서를 함께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이 압류한 부동산을 공매가 아닌 제3자인 금융기관에 맡겨 처분토록 하고, 나머지 부족한 금액은 자녀들이 분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전 전 대통령 일가는 지난 4일과 6일 재국씨의 집에 모여 가족회의를 열고 추징금 분담 및 형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에 낼 납부계획안에는 재국씨와 재용씨가 각각 700억여원, 500억여원을 분납하고, 삼남 재만씨가 200억여원, 딸 효선씨가 40억여원, 재만씨의 장인 이희상 동아원 회장이 300억여원을 분담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압류한 부동산과 압수 미술품 등도 함께 매각해 추징금을 보태기로 했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는 지난 3일 검찰 소환조사 과정에서 자진납부 의사를 검찰에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그는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와 추징금 자진 납부 의사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