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회 환노위 소속 야당 의원들, 4대강 점검 나선다...신계륜·홍영표·김경협·은수미·장하나·한명숙·한정애 의원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8/28 [05:13]

국회 환노위 소속 야당 의원들, 4대강 점검 나선다...신계륜·홍영표·김경협·은수미·장하나·한명숙·한정애 의원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8/28 [05:13]

 
[시사코리아 맹인섭 기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신계륜) 소속 야당 의원들이 28일 4대강사업 현장을 찾아 녹조 등 수질악화 문제를 점검하며 대정부 압박 강도를 높일 계획이다.
최근 양건 전 감사원장의 전격 사퇴를 둘러싸고 4대강사업이 재차 관심사로 떠오른 만큼 이번 현장점검은 청와대와 여권에 부담이 될 전망이다.  
점검에 나서는 의원은 신계륜·홍영표·김경협·은수미·장하나·한명숙·한정애 의원 등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다.
이들은 이날 낙동강 창녕함안보와 본포취수장, 칠서정수장 등을 차례로 방문해 4대강사업 후 수질 악화 문제와 식수 안전 대책을 점검한다.

구체적으로는 본포취수장에서 수질을 측정한 뒤 창녕함안보에서 시찰선에 탑승한 채 남지철교까지 이동하며 보 상류의 녹조 현상을 직접 확인한다. 낙동강에서 시범운영 중인 조류제거선도 점검할 예정이다.

이날 환노위 야당 의원들은  현장에서 환경부로부터 낙동강 녹조발생 현황과 녹조방지 대책에 대한 설명을 듣은 다음, 국제기준보다 완화된 조류경보 기준 탓에 국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촉구하는 한편, 보 철거를 포함한 4대강 재자연화 방안 등 국회 차원의 논의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심상정 원내대표 등 정의당 의원단도 공주보와 청양 치성천 가마교 등을 찾아 금강 중하류 녹조로 인한 수질악화 현황을 점검한다. 공주보 상·하류 세굴현상과 재퇴적 및 지류 역행침식 상황도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이 자리에서 정의당은 4대강 인공구조물 해체와 복원을 위한 특별법 발의 계획을 재차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4대강,환노위,신계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