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 댓글녀'김氏, "北과 종북세력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이뤄진 활동"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8/19 [16:39]

'국정원 댓글녀'김氏, "北과 종북세력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이뤄진 활동"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8/19 [16:39]
'국정원 댓글녀' 김씨가 국정원 국조 2차 청문회에서 "북한과 종북세력의 선전선동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이뤄진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19일 국정원 댓글사건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난해 대선 당시 국정원 상부로부터 당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고 야당 후보를 반대하는 댓글을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저는 정치 개입 또는 선거 개입이라는 인식을 갖고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씨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나 국정원 차장으로부터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고 야당 후보를 반대하는 댓글을 올리라는 지시를 받았느냐"는 권성동 새누리당 간사의 질문에 차분한 말투로 “그런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씨는 현직 국정원 직원이라는 신분을 이유로 청문회장에 가설된 ‘가림막’ 안에서 증언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