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 국조' 오늘 2차 청문회... 국정원 전현직 직원 등 27명 증인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8/19 [10:05]

'국정원 국조' 오늘 2차 청문회... 국정원 전현직 직원 등 27명 증인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8/19 [10:05]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는 19일 오전 10시 국정원 전현직 직원과 경찰 관계자 등 27명의 증인이 출석하는 2차 청문회를 개최한다.
 
댓글작성 의혹을 받고 있는 여직원 김 모 씨와 박원동 국장 등 국정원 전현직 직원과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등 경찰관, 그리고 여직원 감금과 매관매직 의혹 관련 민주당 관계자 등이 증인으로 출석하게 된다.
 
국정원 대선개입과 수사 축소·은폐, 여직원 인권유린, 매관매직 의혹 등과 관련한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매관매직을 대가로 국정원 직원들의 비밀누설을 유도했다는 의혹을, 민주당은 경찰의 수사 축소 의혹 등을 집중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 청문회는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의 신변 보호를 위해 가림막을 설치한 채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야당은 박원동 전 국장의 경우 핵심 증인인 만큼 얼굴을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여야는 또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전히 대립하고 있어 청문회 시작부터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오는 23일까지 활동 시한을 연장한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여야 간 특검 논란이 일고 있어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