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 국조' 첫 청문회 무산 위기…김용판·원세훈 불출석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8/14 [09:58]

'국정원 국조' 첫 청문회 무산 위기…김용판·원세훈 불출석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8/14 [09:58]
국정원 국조 특위가 오늘 오전 10시 첫 청문회를 열 계획이지만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 이어,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청문회 출석을 거부해 무산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청문회 신문 내용이 국정원 법 등에 따른 업무상 비밀이라는 이유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재판 기일이 겹쳤다며 어제 국회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새누리당은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청문회 출석을 촉구했고, 민주당 등 야권은 출석하지 않는다면 즉각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고 16일에 별도의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며 압박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원만히 마무리되기 위해서는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이 청문회에 출석해 성실하게 임하는 것이 국민적인 도리"라면서 "개인적인 사정과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대국적인 견지에서 출석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불출석하는 것에 대해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불출석하는 것은 국민 모독행위로 용납불가”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 합의대로 즉시 강제동행명령장을 발부하고 고발조치해야 하며, 새누리당은 여야 합의와 약속을 군말 없이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실은 가릴 수 없다. 상황을 극한 대립으로 몰고 가는 것은 정권을 자해행위로 몰고 가는 것"이라며 "진실규명을 미룰수록 국민의 분노는 커질 것이고, 그 칼날은 새누리당에게 향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은 원세훈·김용판 두 증인이 오는 21일 3차 청문회에는 나올 것이라고 전했지만,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꼼수라면서 전면적인 장외투쟁을 시사했다.
 
이에따라 국정원 국조 자체가 파국을 맞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파행,불출석,김용판,원세훈,국정원국조 관련기사목록